李 “北, 핵 가진채 경제 못살려”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대선후보는 6일 “북한이 핵을 가지고 경제를 살릴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방한중인 미카엘 글로스 독일연방경제기술부 장관을 만나 “남북관계가 급진적 변화시기를 맞은 것이 사실이나 가장 큰 장애물은 북이 핵을 갖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핵문제가 6자회담을 통해 현재까지 긍정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북한이 핵을 폐기하고 개방하면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맞게 될 것”이라며 “북한이 경제가 좋지 않기 때문에 핵을 갖고 있다는 게 부담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지금 큰 걱정은 통일을 해야 하겠는데 쉽지 않다는 것이다. 핵을 폐기하는 것이 북한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설득하고 있다”고 설명한 뒤 “독일이 비교적 북한과 가까운 사이인데 핵이 폐기되면 우리와 같이 북한의 경제회복을 도왔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지난 4일부터 2박3일간 일정으로 열리고 있는 `제11차 독일아태경제회의’ 참석차 방한한 글로스 장관은 이날 면담에서 “이번 회의가 2년전에 결정됐는데 우연찮게 한국에서 재미있는 일이 많이 생기고 있다”면서 최근 남북정상회담과 대선 등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지난해 10월 이 후보의 해외 정책탐사차 유럽을 방문했을 때 한차례 만났던 두 사람은 비공개 면담에서 한.독 경제협력 강화방안과 독일통일 전후의 동서독 경제협력, 남북경제협력 정책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배석한 박형준 대변인이 전했다.

글로스 장관은 특히 “독일 CEO(최고경영자)와 한국 CEO들로 구성된 `라운드테이블’을 만들어 양국간 경제협력과 투자활성화 채널로 삼도록 할 것”이라고 소개했고, 이에 대해 이 후보도 “굉장히 좋은 생각이다. 성공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글로스 장관은 이어 이 후보가 “네덜란드가 한반도 대운하에 관심이 많은데 독일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하자 “이미 관심을 갖고 있다. 준비하겠다”고 말한 뒤 “대통령이 되시면 한국경제가 비약적으로 발전하길 바란다. 한국 재계에서도 많은 희망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 성공을 기원한다”는 덕담을 건냈다.

이날 면담에는 한나라당 박진 의원, 이주영 정책상황실장, 박대원 전 서울시 국제관계대사 등이 배석했으며, 독일측에서는 하르트무트 코쉭, 라우렌츠 메이어, 라이너 브뤼델 의원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