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北 위협한다고 협상하지 않을 것”

이명박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각) 북한의 잇단 대남 공세와 관련, “과거와 달리 위협적인 발언 때문에 북한을 도와주고 협상하는 것은 앞으로 없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차세대 한인동포와의 대화’에서 “지금 북한의 발언이 군사적 위협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군사적 발언으로 위협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어 “오래전에는 남한이 북한보다 못살았지만 지금은 (우리가 북측을) 도울 수 있는 입장”이라면서 “북한도 핵을 폐기하고 대외적으로 개방하면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개발하고 무장하는 입장에서 남북간 불편한 점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6자회담을 통해 북한이 핵을 폐기하는 것을 강력 지지하고 협력하고자 한다”고 했다. 또한 “핵을 폐기하면 북한이 위협을 받는 것이 아니라 더욱 안전하고 한국이 주도해 북한이 경제적으로 자립하도록 돕겠다는 적극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인도주의적으로 도움을 주는데 대해 다른 생각을 갖고 있지 않다”면서 “(북한이) 언제든지 마음을 열고 서로 좋은 관계를 맺으려고 한다면 언제든지 만날 수 있고 도움을 줄 자세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는 미국사회에서 주류로 자리매김한 동포들을 격려하면서 모국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애정을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미국사회에 성공적으로 진입해 잘 살고 있어 매우 고맙다”며 “1세들은 돈을 버느라고 정신없이 고생했지만 2세들은 공부도 많이 하고 해서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데 여러분이 1세들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이 살고 있는 미국 사회에서 경쟁을 해서 자리를 잡는 게 중요하다”면서 “대한민국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갖고 살아달라. 대한민국은 각 분야에서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게 많이 변하고 있다. 대한민국이 잘돼 여러분이 대한민국 사람이라는 자긍심을 갖고 존경을 받으면서 살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로 모든 점에서 유리한 조건이 못 된다. 요즘 원자재 값이 많이 오르는데 기름은 한 방울도 안 나고 식량도 자급수준이 25%에 불과해 75%를 수입하고 있다”며 “그런 불리한 여건을 딛고 세계 12대 강국이 된 것을 여러분이 자랑스럽게 생각해도 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에 대해 “미국이 FTA를 승인하면 한국도 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올해 FTA를 맺게 되면 한미 관계가 포괄적 동맹관계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고 한국 뿐 아니라 양국에 모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대통령은 “내 임기는 5년이지만 앞으로 10년 내에 한국이 일류선진국가 수준에 갈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국내외 기업들이 모든 분야에서 한국에서 활동하는데 불편하지 않도록 법을 바꾸고, 많은 변화가 빠른 시간내에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대화에는 준 최 뉴저지주 에디슨시 시장, 미셸 리 워싱턴 D.C 교육감, 대니 전 뉴욕주 브루클린 형사법원 판사, 알렉산더 정 뉴욕시 형사법원 판사, 대니얼 윤 벨스타 그룹 대표, 빌 황 타이거 아시아 매니지먼트 대표, 존 문 리버스톤사 전무, 신재원 미 항공우주국(NASA) 항공연구부문 책임자, 주주 장 ABC방송 앵커, 알리나 조 CNN 기자, 세계적 환경운동가 대니 서 등 총 11명이 참석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15일 방미 첫 행선지인 뉴욕으로 향하는 특별기 내에서 공식 수행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최근 곡물 등 국제 원자재 가격 급등을 언급하며 “쌀값이나 사료값이 너무 올라서 대북 (식량) 지원을 하는 데도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이번 순방 이후 귀국하면 해외식량기지 확보 방안을 마련토록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석유나 광물 자원 뿐 아니라 장기적 관점에서 식량자원 확보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특히 “예를 들어 연해주와 같은 지역의 땅을 30~50년 장기 임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럴 경우 북한의 노동력도 이용할 수 있고 (북한까지) 운반거리가 짧기 때문에 북한에 직접 지원할 수도 있다”고 이 대통령은 설명했다.

이어 “가능하다면 이모작이나 삼모작이 가능한 동남아 지역을 장기임대해서 쌀이나 곡물을 생산, 현지에서 사료 등을 만들어 오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로 통일 이후에 대비해서 7천만 민족이 먹고 살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며 “이런 경우 (해외) 부지확보와 같은 것은 정부가 앞장서서 하고 경영은 민간이 나서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