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DJ 대북특사 자격 고려 안해”

▲ 이종석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 이종석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11일 국회 대정부 질의 답변에서 이날 열린우리당 최성 의원이 제기한 ‘남북정상회담 10월 추진설’을 공식 부인하면서 아울러 “김대중 전 대통령의 6월 방북시 특사 자격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최성 의원은 북한관련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평양에서 2차 남북정상회담을 여는 것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노무현 대통령이 때와 장소를 구애받지 않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북한이 긍정적 반응을 보인 적이 있다”면서도 “구체적인 날짜가 오고 간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남북장관급 회담(21일~24일 평양개최 예정)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본다”면서도 “6월 방북 시 특사 자격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납북자 문제 해결 조건으로 북한에 대규모 사회간접자본(SOC)을 지원하기로 했다는 보도 또한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비용이 들 수 있고, 이 비용은 북한의 경제지원이 될 수 있다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열린우리당 이화영 의원은 또 남북의 동반성장을 위해 대규모 대북 산업지원을 제안했다. 이 의원은 “납북자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해도 남북경협 모델을 만들기 위해서는 북한의 산업시설이 있어야 한다”면서 “남한 경제발전과 북한의 발전을 위해 설비투자를 하겠다는 입장을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이 장관은 “남북간 경협은 통일공동체 형성과 경제의 동반성장을 위해 필요하다”면서도 “북한의 협력요청이 먼저 있어야 하지만, 아직 그런 요청을 해오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이 장관은 이어 “납북자 문제 해결과정에서 유연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취임 이후 장관 업무 수행 소감을 묻는 질문에 “어렵지만 보람이 있다”고 짧게 언급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