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DJ방북에 이면합의 없다”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26일 북한이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방북을 수용한 배경과 관련, “경제적 대가가 오간 일이 없음을 통일부 장관의 직을 걸고 말할 수 있다”며 “이면합의도 없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아침 SBS라디오 ‘진중권의 SBS전망대’에 출연해 “김 전 대통령의 방북은 북측이 3번이나 초청한 문제이고 쌀 및 비료 지원은 2000년 이후 북측의 기아 해결을 위해 해 온 관례적인 것”이라며 이같이 분명히 했다.

그는 또 ‘DJ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만나 연방제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6.15 공동선언 2항에 그런 게 들어 있어서 얘기하는 것 같은데 지금은 평화체제가 최우선”이라며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협의하리라고 판단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어 “김 전 대통령도 방북 문제가 사회적으로, 특히 정치적으로 이슈화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며 이슈화나 지나친 기대를 경계했다.

그는 DJ를 통해 정부의 메시지를 북측에 전달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 “24일 장관급회담이 끝났는데 추가로 그럴 것이 있는지는 알아보겠다”고 하면서도 “수시로 남북간에 협의하고 있고 논의구조가 있기에 김 전 대통령을 통해 뭘 말할지는 아직 검토해보지 않았다”고 답했다.

DJ의 열차 방북 가능성과 관련, 이 장관은 “북한 군부의 입장이 강하게 작용하는 문제”라며 어려움을 토로한 뒤 “그 문제에 대해 논의된 것은 없다”며 “실무협의를 하면 여러가지를 얘기하겠지만 예단할 수 없는 상태”라고 내다봤다.

그는 일본인 납북자 요코다 메구미의 남편일 가능성이 높은 납북자 김영남씨 문제에 대해서는 “북측은 해당기관이 구체적으로 조사중인 것으로 안다고 했다”며 “당연히 (김영남씨 존재를) 인정하고 얘기했다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우리측이 제안한 단천 민족공동자원개발 특구 지정안이 장관급회담 공동보도문에 지명이 특정되지 않은 채 ‘민족공동자원개발 문제’로 들어간 것에 대해, 이 장관은 “그 것이 단천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인식을 같이 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