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2·13합의 큰틀 유지돼 쌀 지원”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6일 “북핵 `2.13 합의’의 큰 틀이 여전히 유지되고 있고 남북관계의 원칙상에서도 맞기 때문에 대북 쌀 지원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통일연구원 개원 16주년 기념 학술회의에서 축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2.13합의’ 이행이 지연되고 있음에도 오는 18∼21일 열리는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에서 대북 쌀 지원을 결정하기로 한 배경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현재 `2.13 합의’의 전체 국면이 깨진 것이 아니며 오히려 적극적으로 하려고 하는데 기술적 문제로 연기되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북핵 `2.13합의’에 따르면 북한은 오는 14일까지 핵시설 폐쇄 및 봉인 등의 초기조치를 취해야 하지만 방코델타아시아(BDA) 동결자금의 이체가 이뤄지지 않자 초기조치 이행을 미루고 있다.

이 장관은 “`2.13합의’는 폐쇄에 이어 (핵프로그램을) 신고하고 (핵시설을) 불능화하고 폐기하는 단계가 이어지는 것”이라며 “그런 과정이 이뤄지고 있다면 (초기조치 이행) 시한에 너무 큰 의미를 둘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는 BDA문제의 해결시기에 대해 “곧 풀릴 것이며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낙관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