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盧대통령 ‘육로방북’ 지장 없을 것”

이재정 통일부장 관은 5일 다음달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육로 방문 등과 관련해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자문위원단 간담회 참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지역 수해로 하천, 도로 등을 복구하는데 시간이 꽤 걸릴 것으로 본다”면서도 “정상회담때 육로 방문은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거의 매일 남북간에 커뮤니케이션을 하면서 확인하고 있다”며 “정상회담 준비상황도 문서형태로 협의하고 있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수해 상황이 정상회담에 지장을 주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그는 “무리없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