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화상상봉 활용 확대방안 검토”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27일 “화상상봉의 활용을 여러모로 확대하는 방안을 연구해 북측과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대한적십자사를 방문해 이산가족 화상상봉 현장을 둘러본 뒤 한완상(韓完相) 총재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화상상봉 시스템은 남북의 정보기술(IT)이 접목된 것으로 세계사에 유래가 없는 것인 만큼 북측과 잘 협의해 활용도를 높여야 할 것”이라며 정부가 이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와 관련, “서신왕래를 하면 훨씬 자연스러워질 것”이라면서 “한 번 만난 사람이 또 만나는 데도 궁극적으로는 화상상봉이 유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화상상봉 시스템을 서신왕래에 활용하거나 적절한 시기가 되면 재상봉에 이용하는 방안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한 총재는 이 자리에서 “지난 번(작년 8월) 첫 화상상봉 때는 내가 북측 적십자회 위원장과 화상으로 만났는데 다음 상봉 때는 이 장관이 통일전선부 같은 북측 상대방과 만나면 어떻겠느냐”며 남북 당국간 화상면담을 제안했다.

앞서 이 장관은 한적과 KT 관계자를 만난 자리에서 “지금 북측에서는 평양에서만 하고 있는데 상봉장을 함흥이나 청진 쪽에도 설치하는 방안을 북측과 협의해 보았느냐”며 북측 지역내 상봉장 확대방안에도 관심을 보였다.

그는 또 상봉을 위해 대기하는 이산가족들을 만나 “화상이라 느낌이 다를 수 있고 우리랑 다르게 살아왔기에 어색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편하게 대화할 것을 조언한 뒤 “앞으로 더 편하게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