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핵문제 해결의 결정적 전환점”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14일 6자회담에서 9.19공동성명의 초기조치가 합의된 것에 대해 “(북한) 핵문제 해결의 결정적 전환점이 됐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핵폐기를 위한 구체적이고 평화적인 외교적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평화체제를 만드는 중요한 전환점이 됐다”면서 “이를 위한 남북의 책임이 강화돼야 하고 남북대화도 병행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북.미는 물론 (북한이) 국제적인 신뢰회복을 확대해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신뢰를 바탕으로 한 행동 대 행동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