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한반도 문제는 결국 남북 문제”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7일 “한반도 문제는 결국 남북의 문제이지 다른 사람이 풀어줄 문제가 아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가든호텔에서 열린 통일교육협의회 주최 통일교육포럼 특강에서 이 같이 말한 뒤 “남북문제에 대해 어떻게 해결하고 방향을 잡을 수 있는 가는 우리에게 달려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와 6자회담을 어떻게 조율해 나갈 것이냐는 질문에 “남북관계는 기본적으로 국제사회와의 관계를 무시해 갈 수는 없다”면서도 “6자회담과 남북관계가 지향하는 목표가 같지만 6자회담은 북핵문제에 집중해 있는 반면 남북관계는 보다 더 넓은, 많은 과제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북핵문제 해결은 대단히 중요한 과제지만 핵문제가 해결된다고 해서 (남북관계의) 모든 것이 해결되는 것은 절대로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 대사가 4일 강연에서 “남북관계 진전은 2.13합의, 9.19공동성명과 조율돼야 한다”면서 북핵상황을 고려해 남북관계를 끌어갈 것을 우회적으로 주문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 장관은 버시바우 대사의 발언에 대해 “그가 추구하는 목적도 남북대화와 6자회담 틀이 같이 노력해 핵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 평화를 발전시켜나가자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면서도 “다만 남북관계는 인도적 사항, 경협 사항, 군사 안보적 사항, 정치적 관계 등 여러 과제가 있으며 우리의 기본 입장은 남북관계를 발전.관리하는 것”이라고 말해 미묘한 시각차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 장관은 특히 “북핵 2.13합의가 순조롭지는 않지만 여전히 진행중에 있으니 남북관계는 흐트러짐없이 일관성있게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해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로 지지부진한 북핵 상황을 고려해 남북관계의 진전 속도를 조절하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남북관계가 원만히 이뤄지고 여러 과제를 논의한다면 북측에 2.13합의를 이행하도록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이행의 중요성을 설명해 줄 수 있는 등 이행의 동력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또 “이달 말 열리는 제21차 남북장관급회담부터 중심화두가 될 것은 한반도 평화”라며 “이를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지 각 분야별로 적극적으로 논의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본격적으로 가동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세계사적 흐름이나 한반도 흐름으로 볼 때 다음에 어떤 정부와 대통령이 들어선다 해도 평화정착과 교류협력, 남북공존번영이라는 큰 틀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고 본다”면서 “남북관계의 정례화와 남북회담 제도화 등을 통해 다음 정부도 굳건한 토대 위에서 (대북정책을) 이뤄나가도록 참여정부 남은 기간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