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한미FTA 역외가공 급속히 시행가능”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4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수혜 대상에 역외가공지역이 포함된 것과 관련, “실시시기를 한반도역외가공지역위원회에서 판단하는 것으로 유보했지만 이는 급속도로 결론나고 시행이 가능한 합의”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한국경제신문과 현대경제연구원 주최로 서울 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경밀레니엄포럼’에서 “역외가공지역 인정은 개성공단 뿐만 아니라 북에 제2, 제3의 경제특구를 만들어 한국산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에 의미가 있다”며 이렇게 평가했다.

이 장관은 또 “북.미 관계 개선이라는 중요한 단서를 열어간 것으로 생각한다”며 “북.미 실무그룹이 관계정상화를 논의하는 것과 맥을 함께 하며 경제문제에서 중요한 단서를 마련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한미 FTA가 “한미관계의 구체적 진전 토대가 되고 남북관계 발전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총평한 뒤 “한미관계 발전은 남북관계 진전을 위한 하나의 요소이며 남.북.미 3자의 공동이익 영역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