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한강하구 공동이용 北에 제의

제18차 남북장관급회담 둘째날인 22일 우리측은 골재 채취와 홍수피해 방지 등을 위해 한강 하구를 공동으로 이용할 것을 북측에 제의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전 평양시내 고려호텔에서 열린 1차 전체회의에서 기조발언을 통해 “실사구시적인 새로운 협력사업의 하나로 정전협정상 중립수역인 한강 하구의 일정 유역을 경제적으로 활용해 나가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이 언급한 한강하구 수역은 서해 북방한계선(NLL)과 군사분계선을 연결하는 남북한의 경계선 인근지역으로 한강, 예성강, 임진강이 합류하는 곳이다.
행정구역상으로는 북한의 개풍군, 연안군 및 남한의 김포시, 강화군 등과 인접해 있다.

이 장관은 또 “한강 하구의 풍부한 모래와 자갈 등을 건설용 골재로 활용해 나간다면 남북 모두에게 큰 경제적 이익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한강하구의 수위가 내려가면 매년 여름 되풀이 되는 임진강 하류 지역의 홍수피해를 방지하는데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장관은 “(한강하구를 공동 이용하면) 장기적으로 개성과 서울, 인천을 연결하는 해상교통로로서 활용가치도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우리측 대표단의 고위관계자는 “이번 제안은 경제적 이익 뿐만아니라 군사분야 협력을 유도할 수 있어 군사적 긴장완화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 지역에는 양질의 모래가 최소 10억㎥(루베) 이상이 매장돼 있다”면서 “1년에 수도권에서 5천만㎥의 모래가 필요한데, 절반 정도인 2천500만㎥만 개발해도 앞으로 건설경기가 살아난다면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골재를 채취하게 되면 임진강 하구의 수위가 1m 정도 내려가 홍수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현재 한강하구 지역은 민간인 출입이 사실상 통제돼 있으나 1990년 11월 한강하구와 임진강 뚝 유실 복구를 위해 준설선 8척이 운항하는 등 현재까지 4차례 선박이 운항한 바 있다.

또 2005년 11월 9일에는 유엔사와 북한군의 동의로 한강 나루터의 거북선이 한강하구 수역 일부구간(임진강 합류점∼염하수로)을 거쳐 경남 통영까지 운항했다.

이와 함께 이 장관은 기조발언을 통해 북측에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복귀를 설득하는 한편 분단이 낳은 비극적 고통을 해소해 미래지향적인 남북관계를 지향하자며 납북자·국군포로 문제를 논의할 것을 제안했다.

남북 대표단은 회담후 오찬을 함께 한 뒤 김책공업종합대학을 참관할 예정이다.

또 수석대표 접촉 및 실무대표 접촉 등을 통해 회담의 상호의제를 조율할 것으로 관측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