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포용정책 폐기, 전면수정 맞지 않다”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10일 북한의 핵실험 강행 사태에 따른 향후 대북정책 수정 가능성과 관련, “평화번영 정책 전체가 문제되는 것은 아니며 대북포용 정책이 폐기되거나 전면수정돼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통외통위 전체회의에 출석, 이같이 밝힌 뒤 “그러나 핵실험으로 남북관계의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 됐기 때문에 우리가 추진해 왔던 정책의 일정한 변화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열리우리당 배기선(裵基善) 의원이 이번 사태를 대화로 풀어야 하다고 지적하자 “대화도 중요하지만 국제사회의 공동대응도 중요하다”며 “다만 여러 분야에 있어서는 대화의 필요성이 강조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답변했다.

그는 또 한나라당 박 진(朴 振) 의원이 “참여정부의 햇볕정책이 핵폭탄으로 돌아왔다”고 비난한데 대해서는 “햇볕정책 하나 때문에 북한이 핵개발을 했다는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핵실험으로 한반도 비핵화 선언이 깨졌다고 보고 있다”며 “그러나 우리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앞으로 핵폐기를 기본목표로 해 대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앞서 회의 시작 직후 현안보고를 하는 과정에서 “북핵문제의 해결을 위해 노력했으나 결국 핵실험에 이르고 말았다”며 “특히 통일부 장관의 입장에서 우려할 만한 사태가 발생한데 대해 국민께 죄송스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