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평화체제, 관련국들과 협의 이행이 중요”

이재정 통일부장관은 2일 종전선언 시기 논란과 관련, “(종전선언은) 평화체제를 완성해나가는 큰 과정 속에 한 부분이고 남북 정상 간에 이 문제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고 어느 정도 합의에 도달했기 때문에 관련국들과 협의해서 이를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것(종전선언과 평화체제 논의 시기)은 선후의 순서가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총리회담에서 평화체제 문제가 논의되느냐는 질문에, “지금은 총리회담에서 남북간 논의보다는 이 문제를 관련국들과 협의를 계속해서 현실적으로 가능하게 만들어가느냐가 현실적인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오는 6일 개성에서 열리는 총리회담 2차 예비접촉과 관련, “2차 접촉에서는 구체적으로 이번 총리회담의 명칭, 대표단 구성, 총리회담 의제 등에 대한 보다 상세하게 논의와 협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오는 5일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남북농업협력사업 실무접촉을 갖고 축산과 과수, 시범농장 조성, 농업과학기술협력, 양묘장 조성 등 구체적인 남북 농업협력 사업들을 협의한다고 밝혔다.

남북은 지난달 26일 총리회담을 위한 1차 예비접촉에서 회담 일정 등에 합의하면서 총리회담을 진행하는 동안 필요시 분야별 실무접촉을 갖기로 합의한 바 있다

아울러 이 장관은 “정상선언에서 밝힌 조선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25명으로 구성된 민관합동 현지실사단이 내일부터 7일까지 북한의 남포와 안변 현장을 돌아보고, 실무적인 제반문제를 북측과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사단은 최평락 산업자원부 기간제조산업본부장을 단장으로 통일부와 산자부 관계자, 대우해양조선 등 조선업체 관계자, 조선 기자재 전문가 등으로 구성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