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중국 대북정책 다소 변화”

이종석(李鍾奭) 통일부장관은 17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에 출석, 중국의 대북정책에 다소 변화가 있음을 시사했다.

이 장관은 “미국의 대북 정책에 있어서 북핵문제를 우선하자는 입장도 있지만, 개방 의지를 우선 봐야하는 것 아니냐고 생각하는 부류도 있고, 또 한편으로는 자꾸 인권대화를 같이 해야 하지 않느냐는 입장도 있다”며 “중국의 대북정책에 좀 변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16일 강연에서 “한반도에 굉장히 미묘한 정세변화가 있다”고 말한 데 대해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금융제재 이외의 미국의 대북 제재 가능성과 관련, “지금 선박 등에 대해 미국 국내법적 조치를 이미 하고 있으나 실제로 북한에 타격을 줄 영향력으로 이어질 정도는 아니다”면서 “금융제재 문제가 가장 크고 결정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핵 6자회담에 대해 “북한이 일단 경계를 풀고 나오는 것이 현명하다”면서 “그것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여러 가지로 이래도 저래도 안되는 상황에 대해 나름대로 대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