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정치인 북한 방문 긍정적”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28일 “정치인들이 북한을 방문해 여러 역할을 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통일문제연구협의회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최근 잇따르고 있는 여권 정치인들의 북한 방문과 관련해 “북측 사람들에게 여러 경로를 통해 세계의 흐름을 정확하게 알려주는 것은 굉장히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동영(鄭東泳) 열린우리당 전 의장의 이날 개성공단 방문과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의 최근 평양 방문 등을 거론한 뒤 “통일부의 지원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남북간 합의되고 약속된 일은 지키도록 노력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지난해 남북이 합의했지만 성사되지 못했던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방북에 대해 “이는 전적으로 김 전 대통령에게 달려있는 문제이지 정부가 의견을 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현재 진행중인 한.미 연합전시증원연습(RSOI)을 거론하면서 “과거 같으면 이럴 때 남북관계는 스톱이었지만 지금은 이산가족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북한 청소년 축구대표팀이 남쪽에서 합숙훈련을 하는 등 남북관계가 전혀 이상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장관은 과거 제네바합의와는 달리 북핵문제 해결 노력이 6자회담 참가국은 물론 전 세계의 지지 속에 진행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한반도 평화정착의 큰 흐름은 역행할 수 없는 길로 접어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