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정상회담 `뒷거래’ 없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10일 이달 말 평양에서 열리는 제2차남북정상회담 추진과정에서의 `뒷거래’ 의혹과 관련, “뒷거래는 없었다”고 일축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이 “친북좌파 성향의 노무현(盧武鉉) 정부가 200억달러 규모의 지원을 약속했다는 주장이 있다”고 말한데 대해 “어떤 근거로 말하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전혀 근거가 없는 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참여정부는 그동안 대북관계에 있어 투명하게 진행해 왔을뿐 아니라 어느 경우에도 뒷거래는 없었다는 점을 거듭 말씀 드린다. 어떤 약속도 한 바가 없다”면서 “근거없는 말은 국익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도움이 안된다. 정치적으로 이해하는 것을 삼가주면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치러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지금 제가 정상회담 추진과정과 향후계획에 대해 국회에 보고를 드리는 것처럼 국민에게 경제적 부담을 주는 부분에 대해서는 국회 보고 및 동의없이 진행할 수 없다”면서 “투명하게 하는 방법 이외에 다른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국가정보원이 정상회담 추진과정에 전면에 나선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과 관련, “법률에 의해 대통령이 지명하는 특사가 임무를 위임받아 이행하면 그게 공식적이고 투명한 절차인 것”이라면서 “국정원장은 남북관계를 다루는 주무부처의 한 분으로, 내부적으로 충분히 통일외교안보쪽과 협의를 거쳐 이뤄진 일”이라고말했다.

그는 정상회담 의제에 대해선 “지금 현재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이라는 중대한 과제가 걸려 있기 때문에 이런 과제를 중심으로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대단히 유용할 것”이라면서 “정부는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핵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인식하고 있고, 이번 회담을 통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