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정상회담서 북핵문제 논의될 것”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10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 의제와 관련, “정상회담에서 북핵문제에 대해서도 논의가 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북핵문제가 중심의제가 돼야 한다는 한나라당 박 진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핵문제는 6자회담에서 이미 추진해 나가고 있기 때문에 다자간 책임의 틀 안에서 이 문제가 계속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에선 북핵폐기 그 자체보다도 북핵폐기 이후의 한반도 미래에 대한 비전을 남북이 공유할 수 있다면 북핵폐기에 관한 중요한 과정은 넘어갈 수 있는 것 아닌가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과 관련, 박 의원이 “북핵문제를 사실상 6자회담에 맡겨놓겠다는 것 아니냐. 대단히 안이한 생각이다”고 추궁하자 이 장관은 “정상회담에서 북핵문제 논의가 있겠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양 정상이 북핵폐기 이후에 있을 한반도 전망을 다루는 게 필요하다는 뜻에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장관은 이와 함께 박 의원이 “북한이 정상회담과 비슷한 시기에 열리는 을지포커스 훈련의 중단을 요구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북한의 정확한 요구가 없어 현 단계에서는 논의되지 않고 있으나 만일 그런 제의를 해 온다면 그때가서 적절한 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양 정상이 7년만에 한반도 전체에 관한 문제를 논의하는 자리인 만큼 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환경과 분위기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 이런 점에서 이 문제를 다각도로 검토할 생각”이라고 말해 을지포커스 훈련에 관한 유연한 입장을 시사했다.

그는 북한이 을지포커스 훈련을 포함한 한미합동군사훈련 중단, 국가보안법 폐지, 북방한계선(NLL) 조정 등을 요구할 경우의 대책에 대해선 “정상회담이 준비과정에 있어 성급히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다만 모든 문제를 논의하는데 있어 남북간 이해와 그간의 논의과정을 기본으로 해서 남북간 발전 및 평화정착이라는 관점에서 심도있는 논의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