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장관급회담 8.15 이후 열릴 듯”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24일 남북장관급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 “8.15 행사 이후에나 열릴 수 있을 것같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남북 경공업 및 지하자원개발 협력사업’ 세미나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측이 일단 8.15 행사에 집중하는 것같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정부는 지난 7월 초 북측에 당초 8월말∼9월초로 예정된 차기 장관급회담을 한 달 가량 앞당겨 8월 초에 열자고 북측에 제안했지만 아직까지 북측으로부터 회신은 오지 않고 있다.

이 장관은 “북측 인력이 한정돼 있어 두 행사를 한꺼번에 준비하기는 어려운 듯하다”면서 “북측이 차기 회담의 주최측이니 언제 회담을 열자고 재차 제안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7월 중 열자고 합의했던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와 관련, “장관급회담 이후에 여는 쪽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해 9월로 미뤄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 장관은 다음달 부산에서 열릴 예정인 8.15 민족대축전에 당국이 참석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참여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 8월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북측에 제안했다’는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의 발언과 관련, “보도가 나오기 전까지 알지 못했었다”면서 “북한이 미사일을 쏜 이후 핵실험을 막기 위해 정부가 모든 수단을 강구한다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세미나 기조강연을 통해 25일 경공업 원자재의 첫 북송을 시작으로 경공업-지하자원 개발 협력사업이 본격화되는 것과 관련, “북한 경공업을 활성화하고 남북 경공업이 공동 발전하는 새로운 경제협력 시대를 열게 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28일부터 시작되는 북한 광산 3곳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에 대해 “지금까지 중국의 자본과 기술에 의존하던 북한 지하자원 개발이 본격적으로 남측 자본과 기술로 이뤄진다는 점에서 새 역사를 열어가는 일”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