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일관된 대북정책 위해 개헌 필요”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2일 “일관된 남북 정책의 추진을 위해 대통령 임기를 4년 연임으로 바꿀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충북 음성군 협의회가 음성복지회관에서 가진 ‘통일시대 시민교실’ 강연에서 “통일을 지향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정책을 세워 추진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통일 정책이 변하고 있다”며 “현재 5년의 대통령 임기로는 긴 안목을 갖고 남북관계를 추진하기 어려운 만큼 4년 연임으로 헌법을 고쳐 일관성있는 정책을 펼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문민정부 시절 12억달러였던 남북의 물자교류 규모가 참여정부 들어서는 500억달러로 증가하는 등 남북의 교류가 꾸준히 큰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개성공단과 같은 경제협력에 박차를 가해 통일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은 현재 100만t의 식량이 필요할 정도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제한 뒤 “남북의 경제적 격차가 너무 크게 벌어지면 남북교류가 더 어려워질 것”이라며 “북한의 개방을 유도하고 국제사회의 지원을 이끌어 내 한반도 평화분위기를 성숙시켜 가야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