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이산가족 상시면회 성사 노력”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25일 “앞으로 금강산에 건설중인 이산가족 면회소가 준공되면 상시적 면회가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에서 실향민 모임인 통일경모회 주최로 열린 합동경모제에 참석, “현재 이산가족 면회소의 운영방안에 대해 북측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산가족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이산가족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 장관은 또 다음달 초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남북의 양 정상이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한다는 것 자체가 큰 성과”라며 “만남을 통해 쌓인 신뢰는 남북관계를 보다 안정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경모제는 실향민 가족들이 매년 설과 추석에 임진각 망배단에 합동 차례상을 마련하고 차례를 올리는 행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