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의제조율 특사 필요치 않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10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 의제 조율을 위한 대통령 특사 파견 필요성과 관련, “지금 시점에서 특사가 필요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대통합민주신당 최 성 의원이 특사 파견 필요성을 제기한 데 대해 “의제에 관한 협의는 여러 통로를 통해 한다”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의제에 대해 남북 간에 최대한 협의를 해 논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방북경로와 관련, “그동안 남북회담을 할 때 육로를 이용한 경우도 있었다. 외국 대표들도 육로를 이용해 왕래한 경우가 있다”면서 “개성에서 열릴 정상회담 준비접촉 일정이 확정되면 육로를 이용하는 방안을 요청하겠지만 성급하게 된다 안된다고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