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안경호단장에 `유감’ 표시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이 15일 한나라당 비난 발언으로 논란을 야기하고 있는 북측의 안경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장을 만난 자리에서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직접 전달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광주문화예술회관에서 ‘6.15공동선언실천 민족통일대회’ 개최에 앞서 가진 환담석상에서 북측 민간대표단장인 안 서기국장의 한나라당 비난 발언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전달하고 유감을 표명했다고 정부 당국자가 전했다.

문제의 발언은 안 단장이 지난 10일 평양에서 열린 ‘반일 6.10만세 시위투쟁 80돌기념 평양시보고회’ 기념보고에서 한 언급으로, 그는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개성공단 건설과 금강산관광 등이 중단되고 “남녘땅은 물론 온 나라가 미국이 불지른 전쟁의 화염 속에 휩싸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장관은 이날 환담에서 안 단장을 향해 “열차 시험운행 때문에 우리가 남측에서 인심을 많이 잃었다. 힘든 상황”이라고 전제한 뒤 “북측이 가만 있는 게 도와주는 것이며 중립을 지켜야 할 것”이라며 “(북측도) 남측 사정 잘 알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한나라당이나 정부나 다 북의 발전을 원한다”며 “그래야 미래로 가지 않겠느냐”고 강조했다.

안 단장은 이에 대해 경청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한나라당은 지난 13일 안 단장의 공개 사과를 요구했고 통일부는 같은 날 “남북이 상호 내정간섭을 하지 않기로 하고 상대방의 체제를 인정, 존중하기로 한 상황에서 우리 내부 문제에 대한 북측의 개입성 발언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조평통 서기국은 이날 오전 한나라당의 사과 요구에 대해 “우리는 사실상 진실을 말했을 뿐이며 한나라당으로서도 꼭 먹어야 할 약을 주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