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쌀차관, 안주는게 아닌 단순 지연”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29일 대북 쌀 차관 지연과 관련, “우리가 `안준다’ `못준다’ 하는게 아니라 단지 지연되고 있는 문제”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늘 열리는 남북장관급회담에서 쌀 차관이 지연되고 있는데 대해 북측이 항의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핵 2.13 합의 이행문제와 연계돼 쌀 차관이 지연되고 있다’는 지적에 “처음부터 2.13 합의와 연계한 것은 아니었다”고 전제, “여러 상황에 따라 1항차 선적시기가 늦어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 25일에는 차관 계약서를 한국수출입은행과 조선무역은행이 교환하는 등 절차는 끝났다”며 “다만 지원시기가 2.13합의 이행 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와 관련한 여러가지 이유로 인해 지연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러가지 이유’에 대해 그는 “국내상황도 있고, 여론도 있고, 복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인도적인 지원 문제와의 연계를 고려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