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새 브리핑룸서 `전례없는’ 외신브리핑

통일부가 3일 난데없이 외신 대상의 이재정 장관 브리핑을 외교통상부 이외 부처로는 처음으로 정부중앙청사 별관 1층에 설치된 새 브리핑룸에서 진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통일부가 입주해있는 본관 5층에 장관이 통상적으로 사용하는 브리핑룸이 있는데다 외신에만 한정된 브리핑은 전례가 없어 내신 대부분이 이용을 거부하고 있는 새 브리핑룸을 사용하기 위한 편법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통일부 김남식 대변인은 이날 “오늘 오전 11시에 외신 대상으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브리핑이 외교부 1층 제1브리핑룸에서 열린다”고 공지했다.

이번 브리핑은 외신들의 요청도 없이 통일부가 자체적으로 계획해 진행됐다.

김 대변인은 새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한 이유에 대해 “외신들의 편의를 위해”라며 “여기는(본관 5층) 공사중이라 복잡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본관 5층 제2브리핑룸과 기자휴게실만 지난 주말 기자실 이전에 대비한 공사가 진행돼 대부분 마무리됐고 장관이 이용하는 제1브리핑룸은 사용하는데 아무런 불편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개점휴업’ 상태인 새 브리핑룸을 이용하기 위해 외신 대상의 브리핑을 급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특히 지금까지 통일부가 외신만을 대상으로 한 브리핑을 한 번도 진행한 적이 없었던터라 이 같은 의혹은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다.

김 대변인은 외신만을 대상으로 한 브리핑을 연 이유에 대해 “정상회담과 관련해 내신들은 상황을 많이 알고 있는데 비해 외신들은 이해가 더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매주 열리는 통일부 장.차관 정례브리핑에 외신들도 제한없이 참여하고 있어 `외신들의 이해가 떨어진다’는 통일부의 설명은 설득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이 장관은 브리핑을 시작하기에 앞서 내신 기자들과 만나 새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여는 이유에 대해 “저기(본관 5층)는 공사중이라서..외신이야 외교부와 관계가 있지 않나”는 이해하기 어려운 답변을 내놓은 한편 국정홍보처와 협의를 거쳤냐는 질문에는 “우리가 독자적으로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각 부처에 흩어져있는 기자실을 한 곳으로 통폐합하고 취재 시 공보실의 허락을 받도록 하는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하는 이른바 `취재지원선진화 방안’을 추진하고 있으며 일선 기자 대부분은 이를 `현장 취재를 봉쇄하겠다는 의도’라고 반대하며 새브리핑룸 이용도 거부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