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상황따라 대북 쌀지원 입장 변화가능”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4일 “대북 쌀 지원 문제를 (북핵 2.13합의 이행에) 직접 연관시키기 보다는 한반도 평화가 가시적으로 엿보이는 것이 중요하지 않겠느냐고 (북측에) 강조했다”면서 “진행과정에 따라 여러가지로 변화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KBS라디오 `라디오정보센터 박에스더입니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한 뒤 “국내외 상황진전에 따라 쌀 차관 제공 문제는 충분히 고려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나 2.13합의 조치가 무한정 늘어질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6월 중으로는 어떤 변화가 오지 않겠느냐”고 내다본 뒤 “2.13합의가 전혀 가망이 없다는 상황이 올 때는 여러 면에서 다시 한번 (쌀 지원 여부를) 고려해 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장관급회담에서 북측에 “BDA문제와 2.13합의 조치가 선후가 있는 것이 아니지 않느냐. 먼저 2.13합의 조치를 일정 정도 이행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제안도 했다”고 소개했다.

이 장관은 이달 말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남북 경공업-지하자원 개발 협력사업이 대북 쌀 차관 문제와는 다른 문제라며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이달 중순 예정된 6.15민족통일대축전의 정부 대표단 참가 여부에 대해서도 “북측에서 초청한다면 참여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회담 중에 노무현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과 관련, “여러가지로 교착상태에 있어 중간보고를 직접 드리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 것이지 특별히 다른 의미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며 남북정상회담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