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북, 아리랑관람 제안..포용적 자세로 검토”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20일 다음달 2~4일 예정된 남북정상회담에서 북측이 아리랑공연 관람을 제안했다면서 정부가 이 문제와 관련해 “좀 더 포용적 자세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 이런 관점에서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정부 중앙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열어 “북측이 아리랑을 전체 일정 중 하나로 검토해 줄 것을 제의한 바 있다”고 확인하고 “정부는 무엇보다 남북관계 진전과 국민 의식수준을 감안할 때 상호체제의 차이에 대한 이해와 존중 차원에서 좀 더 포용적 자세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이런 관점에서 앞으로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리랑 관람에 대한)기본입장은 1차 선발대가 방북해 전체 일정에 대한 논의를 진행중에 있고 이 협의결과를 지켜볼 필요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선발대가 귀환(21일)하면 북측 제의 내용을 검토해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리랑공연은 2002년 4월 고(故) 김일성 주석 90회 생일행사를 기념해 최초로 공연된 집단예술로, 학생과 근로자, 예술인 등 총인원 6만여명이 동원돼 일제시대 항일무장투쟁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이 카드섹션과 집단체조 등을 통해 펼쳐진다.

그러나 공연의 주 내용이 북한 체제선전이라는 점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이 장관은 “알다시피 아리랑은 사실상 2002년부터 시작돼 그동안 우리측에서 2002년 1천~2천명, 2005년에는 7천명 넘는 많은 인사들이 관람한 바 있으며 2005년에는 정동영 통일장관이 관람한 바 있다”며 “2000년 10월 올브라이트 국무장관 방북시에 아리랑의 전신인 집단체조 ‘백전백승조선노동당’ 공연을 이미 관람한 바 있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