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북, 더이상 이산가족 아픔 외면 말아야”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6일 “북측은 더이상 정치적 상황을 이유로 이산가족의 한과 아픔을 외면하지 말고 하루 빨리 해결의 길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경기도 임진각에서 통일경모회 주최로 열린 합동경모대회에 참석, “어떠한 이유에서도 이산가족 관련 사업은 중단되어서는 안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남과 북은 이산가족 문제에서 만큼은 보다 적극 협력해야 할 것”이라며 이산가족 상봉은 물론 금강산 면회소 건설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했다.

이 장관은 그 간의 경과에 대해 “(장관)취임 이후 두 차례의 대면상봉과 한 차례의 화상상봉이 실현됐고 보다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방안을 제시하고 북측의 결단을 촉구하던 중이었다”며 “그러나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면회소 건설공사가 중단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핵시험’ 천명을 감안한 듯 “최근 북핵문제를 둘러싼 정세변화도 남북관계에 어려움을 가중하고 있다”며 “참으로 유감스럽고 안타까운 일이며 국민들께 송구하다”며 “정부로선 이런 상황이 조속히 해소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내년 추석에는 보다 많은 이산가족이 자유롭게 소식을 나누고 만날 수 있도록, 그리고 북녘의 고향에 성묘할 수 있는 날을 앞당기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