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북핵 해결.남북관계 발전 동시 견인”

이재정 통일부장관은 9일 제2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북핵 문제 해결과 남북관계의 질적 발전을 동시에 견인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노무현 대통령을 비롯한 남측대표단이 육로로 갈 수 있도록 북측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 가진 브리핑에서 “제2차 정상회담은 6자회담 9.19 성명과 2.13합의가 실천단계로 들어가는 시점에서 남북 정상이 능동적으로 북핵문제 해결과 남북관계 질적 발전 동시 견인하게 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2차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한 지원체계도 속도감있게 구성해 나가고 있다”면서 “오늘 오후 정상회담 기획단 1차 회의를 가질 예정이고 오늘 회의 내용을 기조로 해서 11일 2차 회의를 열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이 장관은 “정상회담 준비접촉에서 구체적인 방북경로 등이 논의될 것”이라며 “우리로서는 육로로 대표단이 갈 수 있도록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