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미·일이 국제사회를 다 대변하는 것은 아니다”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20일 “미사일 문제 해법은 한·미 공조 위에서 중국 및 러시아 등 나머지 국가들과 협력하는 것”이라면서 “미국이 하는 것이 다 국제사회가 하는 것인지는 따져봐야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MBC ‘손석희의 100분 토론’에 출연,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에서 한·미·일 공조가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앞으로도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춰 할 것”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안의 수준을 뛰어넘는 제재를 통해 한반도에 추가 긴장을 조성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기존 정부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미국에 대해서도 상황에 따라서는 이견을 낼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그는 특히 국제사회가 결의안보다 더한 것들을 하면서 그것을 국제사회라 표현하는 것에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우리도 우리 나름대로 국제사회에서 역할을 하는데 우리 목소리를 내는 게 필요하다”며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높이는 발언이나 행동이 나와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북한이 무기를 개발할 시간을 주지 말고 압박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시간이 없다는데 동의하며 미국한테도 (북한에게) 시간을 주면 안된다고 끊임없이 얘기하고 있지만 잘 안되고 있는 게 현실”이라면서 “그렇기 때문에 이를 풀기 위해서는 어떤 형태의 대화라도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의 이 발언은 대화를 통한 미사일 문제 해결이라는 대전제 아래 미국도 북한과의 양자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것으로 풀이될 수 있다는 게 통일부 당국자의 설명이다.

아울러 장관급회담은 물론 8.15통일대축전을 계기로 한 남북 당국 간 대화 등 남북대화의 필요성과 6자회담이 안될 시 개최를 추진하고 있는 5자회담 등 국제사회의 대화 노력도 강조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이 장관은 북한의 이산가족 상봉 중단 선언에 대해 “쌀과 비료를 지원하지 않겠다고 얘기해서 나온 반작용으로, 유감스럽지만 감수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말해 북한의 압박에 굴복하지는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