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대북 쌀차관 빠른 시일내 지원 검토”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18일 대북 쌀차관 지원 재개 문제와 관련, “가능한 빠른 시일 안에 지원할 수 있도록 실무적 검토를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전체회의에 출석, 대북 쌀차관 지원재개 시기를 묻는 무소속 최 성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북 쌀차관 문제는 근본적으로 2.13 합의조치와 직접 연계된 것이 아니다”면서 “그러나 방코델타아시아(BDA) 북한자금 송금문제 해결, 북한의 ‘2.13 합의’ 초기조치 이행, 국내 남북겸임대사들의 간곡한 요청 등으로 (대북 쌀차관 지원재개에 대한) 국민의 이해도가 높아져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최근 평양에서 열린 6.15 축전이 한나라당 의원들에 대한 북측의 귀빈석 착석 거부조치로 파행을 빚은 것과 관련, “이런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으로 생각한다”면서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이런 일은 다시 없어야 하며, 북측에도 이런 뜻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 개최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 상황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한다 안 한다 결정된 것이 없다”고 전제한 뒤 “(다만) 남북관계는 중요한 국가적 사안이기 때문에 대통령의 임기와 관계없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 정치적으로 해석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