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대북포용 정책 흔들림 없게 가야”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21일 “대북화해협력 정책, 대북포용 정책은 흔들림 없이 가야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회의원.시민단체협의회’ 주최로 종로구 한국일보 송현클럽에서 열린 ’제1회 한반도 평화통일 조찬 포럼’에서 “대북정책의 본질이 훼손되어서는 안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의 발언은 참여정부의 대북 기조에 대한 실패론이 국내외에서 제기되고 있지만 정책의 변화는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날 포럼은 비공개로 열렸지만 종료 뒤 주최측에서 주요 내용을 언론에 공개했다.

이 장관은 주최측이 대북협력 기조를 지지하는 성향이 짙어서인지 최근의 미사일 사태에 대한 생각을 비교적 편안하게 밝혔다.

그는 “남북간 쌓아온 신뢰로 미사일 문제와 6자회담 복귀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 “현재 통일부 의 위치는 바람에 휘둘리는 풀이 아니라 소나무로 꿋꿋이 버틸 것”이라고 말해 대북정책에 대한 국내외의 비판 여론을 정면돌파할 것임을 내비쳤다.

그는 이어 “남북관계는 대화 동력을 유지해 나가면서 출로를 찾기 위해 국제사회와 노력할 것”이라며 “안된다면 우리 스스로 나서서라도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저는 지금 (진보와 보수) 양쪽에서 비판을 받고 있다”며 대북정책의 어려움에 대해 토로했지만 “현 시점에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무엇을 하는 것이 합리적인가를 중점에 둘 것”이라며 정책 판단의 기준을 제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