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대륙철도 연결은 북핵문제 해결돼야”

이재정 통일부장관은 16일 한반도종단철도(TKR)를 시베리아횡단철도(TSR) 및 중국횡단철도(TCR) 등과 연결하는 사업과 관련, “여러 조건이 성숙돼야 해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며 “북핵문제가 해결돼야 하고 한반도 평화도 상당부분 발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TKR과 대륙 횡단철도의 연계는 북한에 막대한 현금이 들어가 미국이 부정적일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북미 간 관계개선이 되고 외교관계도 정상화되지 않으면 원만하게 진행되기 어렵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북핵 2.13합의가 진행되면 자연스럽게 이 문제들이 풀리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17일 경의선.동해선 열차 시험운행 행사를 북한이 조촐하게 치르려는 이유에 대해 “북측은 제 이해로는 앞으로 개통 과정이 있을 텐데 시험운행을 너무 크게 할 필요가 없지 않겠느냐는 의도가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는 정동영 전 장관이 열차 탑승대상에서 제외된 이유는 “대선후보들은 어느 한 분만 넣기 그래서 (모두) 제외했다”고 설명했고 명계남씨가 포함된 데 대해서는 “문화계 인사는 세대를 고려했는데 꼭 이 분만 왜 들어왔느냐고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 장관은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이달 말 열리는 21차 남북장관급회담의 의제에 대해 “평화선언이나 평화협정이라든가부터 여러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제도와 틀, 좀 더 과감한 투자개념 등이 논의돼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의 시기에 대해 “현 단계에선 예측하기 힘들다”면서도 “좀 더 신뢰구축이 되고 신의로써 만날 수 있고 대화할 수 있을 때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해 가능성을 열어놓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