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내 발언 외교적 마찰 야기하지 않아”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24일 `북한 미사일문제에 있어 미국이 제일 많이 실패했다’는 자신의 발언과 관련, “내 발언이 미국과의 외교적 마찰을 야기한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왜 불필요한 말로 외교적 마찰을 일으키느냐”는 열린우리당 최재천(崔載千) 의원의 질의에 대해 “북한이 (미사일로) 가장 위협하고자 했던 것이 미국이었다는 점을 강조하는 차원에서 그런 말을 한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미국이 하는 것이 다 국제사회가 하는 것인지 따져봐야 한다’는 자신의 21일 발언에 대해선 “한미공조도 중요하지만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우리에게 맞추라고 (미국에) 말할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이와 함께 민간 주도의 `8.15 민족대축전’ 평양개최 계획에 언급, “민간행사는 법적으로 규제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면서 “법에 따라 하면 되는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