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납북자가족과 힘 합쳐 문제 풀자”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6일 맞고소 등으로 불편한 관계였던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와 면담하고 납북자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을 당부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최 대표를 비롯한 납북자가족모임 간부 5명을 면담,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의 노력과 `납북피해자 보상법’ 시행 배경 등에 대해 설명하고 납북자가족단체의 협조를 구했다.

이 장관은 면담에서 “통일부와 납북자 가족이 합심해 납북자 문제를 풀도록 노력하자”며 수 개로 나뉘어있는 납북자가족단체의 통합을 당부했다고 배석한 통일부 당국자가 전했다.

납북자가족모임 측은 최대 2천772만원으로 책정된 납북피해자 보상금이 상향 조정될 수 있도록 관련법의 시행령을 재개정해달라고 이 장관에게 요청했다.

최 대표는 면담 뒤 “서로 오해를 다 풀 수 있던 자리였다”고 말했다.

앞서 납북자가족모임 측은 지난 7월 `이재정 장관이 일부 납북자들에 대해 월북 가능성을 언급했다’며 이 장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고 통일부도 8월 초 납북피해자보상법시행령 공청회를 방해한 혐의로 가족모임 관계자 11명을 고소하는 등 양측이 첨예하게 맞섰지만 최근 관련 고소를 모두 취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