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남북정상회담 연내 개최 바람직”

▲ 이종석 통일부 장관 ©연합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14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몽골 발언’과 관련,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의지가 과거보다 적극적 ”이라며 “정상회담은 임기 내에, 연내에 개최된다면 바람직할 것”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KBS TV ‘일요진단’에 출연, 이같이 말하고 ‘조건 없는 지원’이라는 노 대통령의 언급에 대해서는 “정상회담과 연결돼 있지 않다”며 선을 그은 뒤 “상호 신뢰구축을 위해 보다 적극적 자세로 임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또 “이미 정상회담을 제의했기에 구걸할 이유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이어 “다만 남북협력기금을 갖고 있는 만큼 국민이 납득하는 범위 내에서 잘 쓰면 될 것”이라고 설명, ‘조건 없는 지원’이 이뤄지더라도 협력기금의 틀을 벗어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노 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많은 양보’와 ‘조건없는 지원’의 내용에 대해 “뭔가 계획을 세운 것은 아니다”고 부연했다.

한미간 대북정책의 차이 여부에 대해 이 장관은 “한미 간에 많은 부분에서 정책적으로 일치하지만 북한을 어떻게 대할 것인지에 대해 차이가 있을수 있다”며 종전 입장을 재확인한 뒤 “다만 현재 상황에서 북한에 대한 체제를 변동시키려고 한다면 초래할 수 있는 불행을 알기에 우리는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에서 북한은 6자회담에 끌어내려고 인권과 마약 문제를 제기하는 측도 있고 실제 체제변동을 위해 그러는 사람도 있다고 본다”며 “분명한 것은 주류의 생각이 6자회담에 방점이 찍혀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 시점에서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해야만 위폐나 금융문제를 논의할 수 있고 북한의 체제변동을 노리는 사람들의 움직임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한미공조와 관련, “많은 경우 미국에 동조하지만 미국이 우리 입장에 동조하는 것도 공조”라며 “특히 한반도 내 문제는 우리 입장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북한 인권문제와 관련, “인권은 인도적 관점에서 봐야 하지만 역사적으로 인권문제를 순수 인도주의 보다는 전략적으로 접근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한 뒤 “정치 캠페인보다는 순수한 인도적 문제로 다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