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남북정상회담 꼭 열려야”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5일 “지난 정부에서 이뤄냈던 남북정상회담이 지난 몇 년간의 한반도 평화와 여러 과제들을 해결한 것처럼 이번에도 꼭 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녹화된 MBC `통일전망대’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이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북측에서 이제는 답변을 해야할 때”라며 “북측이 준비를 부지런히 해서 빠른 시일 내에 열렸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상회담이 대선용이라는 우려와 관련, “남북관계가 때로 대통령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지금은 민족의 운명이 걸려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치적 영향을 너무 고려하지 말고 순수하게 민족의 미래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이해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이해를 구했다.

이 장관은 하지만 “국민들이 충분히 납득할 수 있도록 여건과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해 국민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정상회담을 추진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또 “정부가 (정상회담과 관련해 북측에) 구체적으로 어떤 요청을 하는 것은 현 단계로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대북 인도적 지원 재개문제에 언급, “국민과 국제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명분이 있어야 한다”면서 “6자회담이 됐건, 남북회담이 됐건, 또는 인도적 지원의 내용을 보다 체계화, 제도화해 공감대를 만들어 재개하든지 등 어떤 형태로든 하나의 계기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