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남북관계 진전으로 북핵해결 기여”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18일 “남북관계 진전을 통해 북핵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번영에 부합하도록 한반도 정세를 진전시키기 위해 모든 역량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대 통일연구소 창립기념 학술심포지엄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렇게 밝히고 “그것이 이 시대 우리에게 맡겨진 역사적 소명이라고 본다”며 우리 정부의 적극적 역할에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또 “정부는 한반도 문제의 직접 당사자로서 어려운 상황을 적극 타개해 나가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지난 6년간 이룩한 성과를 토대로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평화와 공영의 새로운 단계로 도약시키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현재 상황에 대해 “한반도 정세, 그리고 우리 민족의 미래와 관련해 중차대한 시점”이라고 전제한 뒤 “6자회담이 지체되고 주변국들은 한반도의 미래상을 그려보면서 그런 미래전략을 갖고 한반도 문제에 접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우리는 민족의 운명과 관련된 일이기 때문에 마냥 느긋하게 기다릴 수 만은 없다”며 위기 의식을 내비친 뒤 “지금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서 평화와 번영의 흐름을 확고히 만들 수도 있고 긴 정체상태에 빠지게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우리의 ‘선택’과 관련, “남북 간에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많은 노력이 필요하며 호혜적 경제협력도 한반도의 통합을 준비한다는 입장에서 더 실질적으로 진전시킬 필요가 있다”며 평화정착과 미래공동체 형성을 대비하기 위한 적극적이고 주도적 노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