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남북관계 진전없인 동북아평화 불가능”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29일 “남북관계의 진전이 없이는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는 불가능하며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갈 수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대 통일연구소 주최로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학술심포지엄에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북핵문제, 북미관계, 남북관계라는 변수가 있지만 남북관계가 그 기본이고 기초”라며 이렇게 말했다.

북.미 관계가 진전되고 있는 상황 등을 감안해 제기되고 있는 북한의 통미봉남(通美封南)정책 가능성과 관련, 그는 “통미봉남이란 비판이 일각에서 있지만 저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6.15공동선언 이후 지난 7년간 발전한 굳건한 토대 위에 남북관계가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어 “2.13합의 도출이나 북미관계의 변화 배경에는 남북관계의 굳건한 토대와 기여가 있었다고 본다”며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는 바로 남북관계에 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