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남북관계 독점 주장 납득못해”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18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통일부 기능 분산 및 외교부로의 흡수통합 방침과 관련, “특정부처가 남북관계를 독점한다던가 전유해왔다는 주장은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회의실에서 열린 통일정책평가회의에 앞서 이 같이 말한 뒤 “작년 모든 부처가 참여해서 정상회담과 총리회담을 했다”면서 “통일부가 (남북관계를) 독점한 것이 아니라 전 부처가 참여하도록 기구를 만들었다”고 항변했다.

인수위 측은 경협 등 통일부의 주요 기능들을 실무부서로 이관하고 남북대화 업무 등 남는 분야를 외교부로 흡수통합시키는 조직개편 방안의 취지와 관련, “남북관계는 여러 부처로 나눠 전방위로 대처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며 “남북관계는 특정부서의 전유물이 아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 장관은 인사말을 하면서도 “통일부의 역할은 전 부처가 (대북) 사업을 해나갈 수 있도록 조정 및 지원.협력하는 일”이라며 “특히 남북관계 관련 전문성을 바탕으로 남북간 `브릿지(교량)’ 역할을 하는 것이 우리들의 역할로서, 그간 상당히 발전되어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남북간에 설치된 12개 분과위 중 철도 분과위의 예를 들며 “건교부 쪽에서 위원장을 맡되, 북측과의 일정 조율 등은 통일부가 중간에서 역할을 해야하고 그렇게 할 수 밖에 없으며 그런 식으로 원만히 운영해왔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새 정부가 들어온다 해도 남북관계를 적절히 관리해 나가면서 한반도 평화를 만드는 것이 최대 과제이자, 경제를 발전시키고 사회를 안정적으로 이끄는 중요한 요인이라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통일정책평가회의 위원장인 박경서 전 인권대사는 회의 주재에 앞서 “지금이 전환기인 듯 하다”고 운을 뗀 뒤 “획기적인 사건들, 심각한 문제들이 많이 생겨나고 있으며 그 중 하나가 통일부의 앞날인 듯 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