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남북관계서 상호주의 버려야”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10일 “남북관계에서 앞으로도 두 가지는 버려야 하는데 상호주의에 의해 정책을 입안하거나 남북관계를 이해하려는 것과 제재를 통해 남북관계를 해결하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정부중앙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힌 뒤 “이 두가지는 어떤 정부가 들어오든 유념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는 어떻든 좀 더 긴 안목에서 바라보고 해석하고 이행해 나가야 한다”면서 “어느 한때 어려운 일이 생겼다고 해서 그것 때문에 남북관계의 기본이 바뀐다거나 훼손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또 차기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 “남북관계는 역사와 민족적 과제라는 큰 틀에서 해석되고 사업계획이 이뤄지고 지향해 나가야 한다는 점에서 결코 정파적으로 판단할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핵프로그램 신고 문제로 고비를 맞고 있는 북핵상황이 남북관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 “북측이 핵폐기에 대한 분명한 의지가 있으니 남북관계에서 큰 어려움이 없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