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경추위 합의보다 실천이 중요”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22일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협위) 제13차 회의 결과에 대해 “학점으로 따지면 ‘수’를 주고 싶다”고 후한 평가를 내렸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경협위 대표단을 맞이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한 뒤 “합의보다 실천이 더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0차 장관급회담에서 목표로 했던 남북관계 정상화, 정례화의 관점에서 (남북관계의) 정확한 일정과 목표 설정에 합의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부연했다.

이 장관은 다음달 17일로 합의된 경의선.동해선 열차시험운행과 관련, “열차시험운행은 경공업-지하자원 협력과 구조적으로 연계돼 있어 충분히 이뤄질 수 있다고 본다”면서 “작년에 이행 못한 것을 이행하는 것은 남북 간 신뢰회복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남북은 18∼22일 평양에서 열린 경협위 13차 회의에서 ▲열차시험운행 5월17일 실시 ▲대북 쌀 차관 40만 t 제공 ▲경공업-지하자원개발 협력 6월 착수 등에 합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