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개성공단 분양공고 30일 실시”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23일 “오는 30일 분양 공고를 실시하고 6월까지 입주업체를 선정해 11월 전까지 가능한 많은 기업이 개성공단에서 공장을 가동할 수 있도록 정부가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정 장관은 이날 중소기업중앙회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한반도 경제공동체 실현과 개성공단’이란 주제 강연에서 “개성공단은 중소기업의 미래이고 남북 간을 이어주는 평화산업의 핵심”이라며 이 같은 향후 일정을 제시했다

그는 “30일 잔여부지 53만평 분양 실시로 마무리에 들어갈 1단계 사업(100만평)은 전체 개성공단 사업의 20분의 1에 불과하지만 군사.전략적 거점인 개성에서 북한이 군사를 철수하고 남북의 미래를 만들어가는 평화의 거점을 만들어간다는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6월이 되면 하루 10만㎾를 공급할 송전탑과 변전소가 완공되고 일일 6만t규모의 식수와 공업용수를 제공할 정수장과 하수처리장 등이 완비돼 개성공단의 기본적인 인프라가 구축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1단계 사업이 완료되면 최대 500기업의 10만명 근로자가 약 20억달러 상당의 제품을 생산하는 공단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출산으로 인한 생산인구 감소 문제를 해결하고 북핵 등 안보불안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개성공단을 중심으로 남북을 하나의 경제체제로 묶어가는 일이 중요하다”며 개성공단 개발의 의의를 설명하면서 “개성공단은 중소기업의 활로를 열어 주고 국내 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되면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번 경제협력추진위원회 13차 회의에서도 1단계 분양의 상반기 추진과 2단계 개발의 조속한 시일 촉진, 통관,통행,통신 등 이른바 ‘3통(通)’ 문제 개선을 통해 공업단지의 터전을 만드는 것이 주요 의제 중 하나였다”며 “이와 함께 열차시험운행과 경공업 지하자원 개발협력을 하기로 한 협의도 남북한 협력체제를 구체화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개성(開城)’이란 글자가 공교롭게도 ‘성을 열다’는 의미로 성을 열면 평화가 보인다”라며 “중소기업이 개성을 여는데 원동력이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