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개성공단사업 멈추지 않을 것”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9일 개성공단 사업과 관련, “어떤 난관이 있더라도 반드시 성취할 것”이라면서 “어떤 한반도 정세변화가 있더라도 남과 북이 개성공단사업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낮 개성공단 관리위원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정부가 해야 할 일이 있다면 주저없이 할 것”이라면서 “개성공단이 동북아 평화의 진원지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개성공단은 남과 북이 함께 이익을 추구하고 노력하는 장이 될 것”이라며 “(개성공단을 방문해 보니) 해나갈 일에 대해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의 이같은 언급은 미국 일각에서 개성공단의 근로조건을 인권문제에 연계하려는 움직임이 있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개성공단 사업에 대한 우리 정부의 확고한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장관의 이날 개성공단 방문에는 현정은(玄貞恩) 현대 회장과 권재욱(權載郁) 한국토지공사 부사장 등 개발업체 대표들과 통일부 간부들이 동행했다.

이 장관은 오전 10시께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에 도착, 김동근(金東根) 이사장과 환담한 뒤 사업추진 현황에 대한 브리핑을 듣고 삼덕통상과 태성산업, 신원[009270] 등 입주업체를 둘러봤다.

이 장관 일행은 이어 개성 시내로 들어가 자남산여관에서 오찬한 뒤 선죽교와 고려민속박물관 등을 참관했다.

개성공단에는 시범단지에 15개 기업이 입주해 11개 기업이 제품을 만들고 있으며 북측 근로자 6천800여명과 우리측 500여명이 일하고 있다.

1단계 본단지의 경우 부지조성이 7월에, 도로·상하수도 등 구조물공사가 내년 상반기에 각각 끝날 예정이며 작년 8월에 1차 분양을 실시한 이후 24개 기업 및 기관이 공장신축 등 준비작업에 들어간 상태다.

한편 북측은 이날 방문단에 포함된 중앙일보 기자에게 초청장 발부를 거부해 기자단과 마찰을 빚기도 했으나 남측의 설득으로 결국 개성방문을 허가했다.

북측은 기사를 문제삼아 중앙일보 기자의 방북을 거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