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歸馬放牛 위해 노력”

제 18차 남북장관급 회담 수석대표인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이 21일 방북에 앞서 ‘귀마방우’(歸馬放牛)와 ‘우공이산’(愚公移山)이라는 고사성어를 인용해 회담에 임하는 심경을 밝혔다.

‘귀마방우’란 중국의 고서인 상서(尙書) 무성(武成)편에 나오는 말로, 전쟁에 사용한 말과 소를 숲이나 들로 돌려 보내 다시 쟁기나 수레를 끌게 한다는 것, 즉 전쟁이 끝나고 평화가 왔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또 ‘우공이산’은 중국 고서인 ‘열자’(列子) ‘탐문편’에 나오는 말로, 쉬지않고 꾸준하게 한 가지 일만 열심히 하면 마침내 큰 일을 이룰 수 있다는 뜻이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회담지인 평양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삼청동 남북회담사무국에서 우리측 대표단과 환담하면서 “중국 상서에 보면 ‘귀마방우’라는 말이 있다”며 “이는 전쟁이 끝나 평화시기가 오면 징발한 말과 소를 집으로 돌려보내 농사를 짓게 한다는 말인데, 평화시대를 말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 장관은 “통일부는 37년의 역사 속에서 ‘귀마방우’를 이루려고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우공이산의 심정으로 (남북문제를) 하나하나 풀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이 ‘귀마방우’라는 고사를 인용한 의미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현시 그동안 군사적 대치상황으로 인해 소모된 남북의 역량이 경제발전 등 다른 분야로 돌려져 남북의 공동번영 구현에 기여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이 장관이 이번 회담에서 납북자 및 국군포로 생사확인, 상봉, 송환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우회적으로 피력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통일부측은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남북간 상생을 위해 경제협력을 확대해야 한다는 의미이지 납북자나 국군포로 문제를 겨냥한 발언은 전혀 아니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이 장관은 또 “과거를 돌아보면 남북관계는 평화와 협력으로 진전을 이뤘으며 특히 6.15 남북공동선언 이후 남북관계가 발전했다”면서 “적지않은 굴곡과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끊임없이 발전했으며 그 연장선상에서 18차 장관급회담이 열리게 됐다”고 이번 회담에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현재 정세와 상황은 그다지 좋지 않다”고 평가하고 “그러나 과거에도 쉬운 일이 별로 없었던 것 같다”며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끝으로 이 장관은 “남북관계가 쾌도난마식으로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며 “새로운 중요한 의제가 있다면 허심탄회하게 내놓고 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 뒤 “얼마나 성과를 거둘지 모르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