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日 아이사와 의원 면담 취소

통일부 당국자는 10일 일본 자민당 납치문제대책본부장인 아이사와 이치로(逢澤一郞) 간사장대리가 12∼13일 방한해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과 만나 납치문제를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힌 데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면담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사전에 합의된 바 없는 납치문제를 논의한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 부분에 대한 아이사와 의원측의 명확한 해명이 없는 한 부득불 면담을 가질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 장관이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과거 개인적인 인연을 감안해서 아이사와 의원의 면담요청을 수용했던 것이며 면담 약속은 비공식적이고 개인적이며 의례적이었던 것”이라고 소개했다.

정부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참배와 역사왜곡, ‘독도 도발’ 등을 이유로 일본과의 경제, 문화분야 교류는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돼 정치 분야의 고위직 교류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접근한다는 기조를 유지해왔다.

이에 따라 이 장관 역시 최근 일본 고위직 인사들과의 면담을 자제해왔다.

이 장관은 그러나 과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차장 시절의 개인적인 인연을 고려해 아이사와 의원의 면담요청에 응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사와 의원이 방한 기간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과도 면담을 갖고 납치문제를 협의할 것이라고 밝힌데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반 장관과의 면담 여부는 아직 확정된 바 없으며 설사 만나더라도 납치 문제와 같은 특정사안을 협의할 계획이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아이사와 의원은 지난 9일 이 통일장관과 반 외교장관 등과 납치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12∼13일 이틀간 한국을 방문할 계획이라며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