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北 미사일 발사시 대북지원 어렵다”

▲ 이종석 통일부 장관 ⓒ연합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쌀과 비료를 포함한 대북 추가지원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장관은 21일 오전 국회에서 한나라당 김영선 대표와 만나 북한 미사일 실험과 관련한 현안을 보고하면서 “미사일 발사가 이뤄지면 대북 지원문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본다”며 “아무렇지 않은 것처럼 넘어가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김영선 대표가 ‘미사일 발사 후 쌀과 비료 등을 계속 지원할 것인가?’라고 묻자, 이 장관은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처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쌀과 비료 등의 대북지원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이 장관은 “미사일이 발사될 경우 제한적이지만 분명한 대북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제한적’이라는 의미에 대해 “미사일이 발사되더라도 일반적인 남북간 동력은 유지하려고 한다”면서 “남북관계의 전면적 중단은 피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북한이 미사일을 쐈을 경우 경협을 ‘한다 안 한다’는 것보다는 저지를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만약 미사일이 발사된다면 경고를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미사일 문제와 관련 직접적 통로는 없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일상적 통로는 잘 유지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자리에서 김영선 대표는 “대북 정책은 국민적 신뢰와 국제 협력을 깨뜨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한나라당은 현안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경우 미국과 일본의 대응은 예측을 불허하는 강경방향일 것”이라며 “우리 또한 대북지원 등에서 더 이상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어렵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