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北, 남북정상회담 ‘긍정’…날짜만 안 정해”

▲ 이종석 통일부장관

이종석 통일부장관은 “6자회담이 지체되는 어려운 상황에서 미국의 역할에 일정하게 한계가 있어, 우리가 더 적극 나서야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노무현 대통령이 몽골에서 ‘조건 없는 대북지원’을 피력한 후, 사회 일각에서 ‘정부가 대북 독자노선’을 걷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서고 있는 가운데, 이 장관은 12일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그동안 대통령을 모시고 회의하는 과정에서, 우리 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남북관계를 통해서라도 이렇게 지체되는 상황을 타개할 필요가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의)몽골 발언은 미국과 합의한 6자 회담용 카드’라는 한 일간지의 보도에 대해 “미국과 우리 정부가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의지를 미국이 알고 있는 건 사실”이라며 그러나 “몽골에서 어떤 발언을 할 거라는 걸 사전에 합의했는지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에 많은 양보를 하려한다’는 대통령의 발언에 “특별한 조치를 염두에 두고 하신 말씀은 아니다”면서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여건들을 만들어 가는 과정에서 서로 신뢰를 구축하기 위해 우리 역시 성의를 보일 수 있다는 차원의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北, 남북정상회담 ‘긍정’ 날짜만 정하면 돼”

‘북한에 더 많은 것을 양보해 지원하는 것이 없다는 것이냐’는 사회자의 물음에 이 장관은 “올해만 해도 1조2천억 원의 남북교류협력기금을 국회에서 만들어줬다”며 “그 안에서 나름대로 대응해 나갈 수 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특별하게 더 주겠다는 흥정은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그러면 노 대통령은 그런 얘기를 왜 한 것이냐’고 되묻자 “상황 타개를 위해 우리가 적극적으로 움직여야 되겠다는 뜻으로 말씀하신 걸로 생각한다”는 말로 직답을 피했다.

“남북정상회담의 경우 북핵문제가 먼저 해결돼야 한다고 말하지 않았느냐”는 물음에 이 장관은 “아니다”고 잘라 말하며 “대통령께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때와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하겠다는 점을 북한에 이미 밝혔다”면서 “북한도 이에 대해 긍정적으로 대답했고 날짜만 안 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과의 선긋기’라는 분석에 대해 “한반도 긴장완화가 미국의 대한반도 정책에 있어 외교적 목표”라고 전제한 뒤 “(대통령의 발언은)‘미국이 일정한 한계가 있고, 우리가 한번 해보겠다’는 것”이라며 이에 대해 “미국은 오히려 한국 정부가 그런 역할을 할 수 있다면 그런 걸 해주기 바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전 대통령의 방북 자격’에 대해 “특사는 검토한 적이 없다”면서 “전직 대통령으로서 가시는데 워낙 비중이 있고, 국민의 정부가 대북정책을 계승하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지원하고 협조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영천 기자 pyc@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