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北도 `쌀지원 유보입장’ 일부 수용”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4일 대북 쌀 지원 유보와 관련, “(제21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국민과의 약속이라 어쩔 수 없다는 의견을 전했고 북측도 이를 일정 정도 수용했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쌀 차관에 대해 “북측은 민족우선 관점에서 남북 간에 인도적 지원 아니냐는 의견이 강했고 우리는 국민 동의를 얻으려면 2.13합의 초기조치를 이행해야 한다는 것이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지난 1일 끝난 제21차 장관급회담은 우리측이 2.13합의 이행 지연으로 대북 쌀 차관 40만t 제공을 유보한 데 대해 북측이 ‘약속대로 쌀을 5월 말부터 달라’면서 다른 의제 논의를 거부, 차기 회담 일정도 잡지 못한 채 사실상 결렬됐다.

이 장관은 2.13합의가 이행되지 않으면 쌀 지원이 계속 유보되느냐는 질문에 “두 가지 전제가 있는데 하나는 2.13합의의 이행이고 또 하나는 국민 세금으로 지원하는 것이니 국민의 이해와 동의, 지원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두 가지가 같이 가는 내용으로 초기조치 이행이 (쌀 지원) 환경을 만들어가는데 중요하다”고 말해 지금의 정부 입장을 유지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 장관은 차기 회담 일정에 대해 “9월 예정인데 앞으로 문서 형식으로 (의견을) 교환하자고 내면적으로 얘기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