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북미 군사회담 제안’ 진의 확인 필요”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북한의 13일 북.미 군사회담 제안에 대해 “왜 우리를 빼고 (회담을) 요청했는지 좀 더 진의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이 장관은 이날 기자와 만나 이 같이 말한 뒤 “북한의 요구가 6자회담 틀에서 논의하는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와 어떤 연관이 있는 지 깊이 있는 검토가 필요하며 남북한 군사회담과도 어떤 연관이 있는 지 진행상황을 예의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한반도 군사적 긴장완화와 평화체제 문제는 남북 간 대화를 중심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 남측을 배제한 북미 간 군사회담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우회적으로 시사했다.

북한 판문점대표부 대표는 이날 담화를 통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보장과 관련한 문제를 토의하기 위해 쌍방이 합의하는 임의의 장소에서 아무 때나 유엔대표도 같이 참가하는 조.미 군부 사이의 회담을 진행할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