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미묘한 변화’…북핵 집중력 감소요인”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29일 이른바 한반도의 ‘미묘한 정세 변화’와 관련, “기회요인도 있지만 분명한 것은 핵문제 해결을 위한 각국의 집중력을 떨어뜨리는 요인도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북핵 문제에 중장기적인 한반도 미래전략을 각국이 결부해서 풀어보자는 흐름이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나 “여전히 북핵 문제에 집중하는 움직임이 주류”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미묘한 정세변화’에 대해 “미국에서 북핵에 우선 집중하는 분위기가 있으면서도 핵문제 하나가 아니라 북한의 개방의지 확인이 문제 해결에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있고 인권대화도 같이 하는 게 어떠냐는 얘기도 있다”며 “북중 관계도 경제협력이 강화되는 움직임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변화를 지난 16일 직접 제기한 배경과 관련, “정부 당국자로서 의제를 만들고 공론화할 필요성에 대한 판단 때문에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우리 정부가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추가적인 대북 압박조치를 6개월간 유예해 달라고 미국에 요청했다는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한 뒤 “미국 내에서도 9.19공동성명 이행합의와 관련한 논의가 끝나지 않은 것 같다”며 “우리는 한미 외교채널과 남북 채널을 다 가동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북미 사이의 대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미국의 대북정책이 체제변화나 정권교체 쪽으로 바뀐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미국 내에서는 북핵문제에 집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주류”라며 “미국 내에 강경한 사람들은 금융조치에 매력을 느끼는 게 사실이지만 미국이 체제변동을 목표로 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는 보지 않는다”고 분석했다./연합